•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오늘, 지금, 이 순간 청하-<1>

2019.02.28
사진을 프린트해 디자인한 화이트 티셔츠는 n/a 나인수.

바쁜 스케줄로 피곤에 지쳐 있던 청하. 하지만 카메라가 앞에 놓여지자 피곤이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180도 달라졌다. 무대 위에서도 밖에서도 맡은 일이라면 언제나 프로의 면모를 잃지 않는다. 짧지만 긴 여운을 남긴 청하와 함께한 어느 날, 12시.덧

화이트 컬러 티셔츠는 COS. 뷔스티에는 렉토.

Q. <더스타>와는 첫 만남이에요

공간도 예쁘고, 정말 집 같았어요. 편안한 분위기에서 찍을 수 있어서 더 좋았고요(웃음).

Q. 청하의 자유롭고 편안한, 꾸미지 않은 모습을 담으려 했어요. 잘 표현된 것 같나요

스케줄 때문에 피곤했는데, 칭찬을 많이 해주시고, 잘 찍어주셔서 잘할 수 있었어요(웃음).

Q. 정말 바쁘게 지내는 것 같아요. 어떨 때 인기를 실감하나요

사실, 실감할 때가 많이 없어요. 기회가 있다면 데뷔 초부터 행사를 많이 다녔는데, 지금은 행사를 가면 그때보다 많이 알아봐주시고, 크게 호응해 주실 때 ‘인기가 늘었구나’ 하고 느껴요.

Q. 얼마 전에 컴백했어요. 벌써 음악방송 5관왕, 축하해요. 이번 앨범은 커버부터 음악이 유독 매혹적으로 느껴졌어요. 타이틀곡 ‘벌써 12시’는 어떻게 탄생했는지 궁금해요

정말 우연한 기회로 좋은 곡이 왔어요. 그동안 회사랑 얘기했던 컨셉트와 잘 맞았고요. 준비하는 데 오래 걸렸지만, 컨셉트를 많이 바꾸고 나오다 보니, 더 신중해지더라고요.

오버사이즈 스트라이트 패턴 셔츠는 아이아이. 스커트는 클로브.

Q. 청하 하면 ‘파워플’한 퍼포먼스를 빼놓을 수 없어요. 본인이 직접 안무를 짠다고 들었는데, 자신만의 노하우가 있나요

너무 훌륭한 안무가들이 많아서, 아직 따라가려면 갈 길이 멀어요. 항상 많이 배우고 노력해요(웃음). 또 노하우라기보다 댄서 언니들과 대화를 많이 해요. 노래를 듣다 보면 저도 모르게 움직여질 때가 있어요. 그걸 안무에 추가하는 편이에요. 그럼 팬들이 더 자연스럽게 느끼고 좋아해 주시는 것 같아요.

Q. 안무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이 있다면

당연히 댄서 분들과의 호흡 그리고 음악적 뉘앙스가 중요해요.

Q. 음악 작업을 할 때 대부분 어디서 영감을 얻나요

제가 작곡이나 작사를 직접 하는 게 아니기 때문에, 곡을 쓰게 된다면 경험에서 많은 게 나올 것 같아요. 그동안 봤던 드라마나 화보, 그림 등 일상에서 보고 느낀 감정들이요.

Q. 도전해 보고 싶은 장르나 음악 스타일이 있나요

레게풍이나 힙합 음악을 해보고 싶어요.

Q. 청하의 이미지를 떠올리면 보라와 블루 계열의 오묘한 컬러가 생각나요. 자신의 이미지와 잘 맞나요

되게 좋아하는 색이에요. 또 별하랑 공식 컬러이기도 하고요(웃음).

옐로 티셔츠는 자라. 청바지는 H&M. 리본 디자인의 뷔스티에는 프리마돈나.

Q. 무대 위 ‘청하’와 무대 밖 ‘청하’ 어떤 점이 다른지 궁금해요

180도 달라요. 무대 위에서는 적극적이고 과감한 표현을 많이 해요. 하지만 무대 밖에서는 차분하고, 언제나 피곤하고, 배고파서 매니저 언니에게 매일 밥 사달라고 조르는, 아주 평범한 소녀예요(웃음).

Q. 청하의 스타일도 항상 이슈가 되는데, 평소 어떤 패션을 즐겨 입고, 어떤 패션을 선호하는지 궁금해요

캐주얼한 옷을 입어요. 물론 스케줄을 할 때나 놀러 가면 더 예쁜 옷을 입고 싶지만 평소에는 티셔츠나 후디드 티셔츠, 트레이닝 팬츠 같이 편안한 옷을 즐겨 입어요. 아니면 연습복을 입거나.

Q. 앨범마다 다양한 메이크업을 선보였는데, 평소 어떤 메이크업을 하는지 궁금해요

사실 쉬는 날이 없어서, 스케줄이 없을 때는 메이크업을 최대한 안 하려고 노력해요. 그래야 피부가 숨 쉬는 느낌이에요. 피부도 쉬는 날이 있어야겠죠(웃음)?

Q. 강인한 체력이 뒷받침돼야 살인적인 스케줄을 소화할 수 있잖아요. 건강관리는 어떻게 하나요

주로 체형 교정을 많이 받아요. 운동은 필라테스를 하는 편이고요. 요즘은 너무 바빠 잘 못 가지만 시간이 생기면 꼭 가려고 노력해요.

Credit
Editor 문승희
Photo 이은복
Date 2019-03-05

  • issue
  • 더스타
  • THESTAR
  • 청하
  • 2월호
   

0


0

Comments (0)

       
Copyright(c) THESTARASIA All Rights Reserved.
더스타 아시아   주소: 서울시 중구 필동로 16, 3층   발행인: 김진만   편집인: 강은영
등록번호: 용산 라10038   등록일/발행일: 2013-03-20   제호: THE STAR   전화번호: 02-757-5625   청소년 보호책임자: 강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