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특혜입학 논란' 정용화, "실망드려 죄송"

2018.01.17

경희대학교 대학원 박사과정 특혜입학으로 논란에 휩싸인 씨엔블루 멤버 정용화가 자필 편지를 통해 사과했다.

정용화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진심으로 고개 숙여 죄송합니다"라는 말로 시작하는 자필 편지를 올렸다.

정용화는 편지에서 "이유가 무엇이든, 진실이 무엇이든, 모든 게 제 잘못임을 알고 있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저에 대해 어떤 말씀을 하시든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이어 "가족, 멤버들, 그리고 저를 믿어주시고 아껴 주시는 팬분들께 정말 부끄럽고 실망을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전했다.

앞서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이날 공식입장을 통해 정용화의 경희대학교 일반대학원 국제캠퍼스 응용예술학과 특혜 입학 논란과 관련, "소속사와 정용화는 모두, 본건이 문제가 되기 전까지 정용화가 정상적인 면접 절차를 거쳐 대학원에 합격한 것으로 알고 있었다"며 "정용화 역시 대학원 입학을 위한 응시원서 제출이나 학교 측과의 연락 등 모든 업무를 소속사가 알아서 처리했다"고 밝혔다.

또 "정용화는 본건으로 경찰에서 조사를 받았으며, 비록 소속사나 정용화 본인은 학칙을 위반하여 편법으로 입학하려는 의도가 전혀 없었지만, 물의를 빚은 데 대하여 매우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있으며 본건이 문제된 이후 대학원을 휴학한 상태"라고 전했다.

다음은 정용화 자필 편지 전문.

앞서 진심으로 고개 숙여 죄송합니다. 이유가 무엇이든, 진실이 무엇이든, 모든 게 제 잘못임을 알고 있고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저에 대해 어떤 말씀을 하시든 겸허히 받아들이겠습니다.

가족, 멤버들, 그리고 저를 믿어주시고 아껴 주시는 팬분들께 정말 부끄럽고 실망을 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그 어떠한 말로도, 글로도 여러분들의 마음에 닿기 힘들겠지만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 여러분들의 소중한 시간을 이런 글로 빼앗아 죄송합니다.

Credit
Editor thestar-online
Photo 스타뉴스DB
Date 2018-01-17

  • issue
  • sns
  • 정용화
  • FNC엔터테인먼트
  • 특혜입학
  • 경희대학교
   

0


0

Comments (0)

       
Copyright(c) THESTARASIA All Rights Reserved.
더스타 아시아   주소: 서울시 중구 필동로 16, 3층   발행인: 김진만   편집인: 강은영
등록번호: 용산 라10038   등록일/발행일: 2013-03-20   제호: THE STAR   전화번호: 02-757-5625   청소년 보호책임자: 강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