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故 김광석 부인 서해순, "거짓 있으면 할복..이혼할 것"

2017.10.12

가수 고(故) 김광석의 부인 서해순씨가 경찰 소환 조사를 받은 가운데 조사에 앞서 취재진에게 격양된 톤으로 억울함을 피력했다.

서해순씨는 12일 오후 2시쯤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지방경찰청에 나타났다. 서씨는 딸 김서연 양 사망과 관련한 유기 치사 등의 혐으로 고소 고발 당한바 있다.

조사에 앞서 취재진 앞에 선 서씨는 딸의 죽음을 10년 간 주변에 알리지 않은 것은 자신의 불찰이라면서도 이는 소송과 무관하며 딸 그리고 남편의 죽음과 관련해 의심을 받고 있는 데 대해 억울하다고 호소했다.

서씨는 "(루머같은)그런 이야기는 이전부터 많아서 적극적으로 대응하면 시끄러워지니까 대응하지 않았다"면서 "영화 홍보 이야기를 하다가 서연이 이야기로 넘어가 타살 이야기를 하시니 정확히 뭘 이야기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또 "영화가 저를 사회적으로 매장시키고, 딸도 남편도 그렇게 했다는 식으로 하고 있다"며 "이 상황에서 저는 사회적으로 활동을 거의 할 수 없을 만큼이 됐다. 저에게 무슨 원한이 있는지 모르겠다. 왜 저의 사생활을 20년 동안 뒷조사하고 그러는지 알고 싶다. 영화에 나온 것도 팩트가 맞는 게 하나 없다"고 밝혔다.

딸 서연 양과 관련해서는 "서연이의 죽음에 대해 알리지 않은 불찰이 있었지만 나중에 소상히 알리고 싶었던 부분"이라며 "철저히 부검도 했고 학교도 다녔다. 친구들도 학교 생활을 열심히 한 것을 알고 있다"고 전했다.

재산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서는 "남편이 무명일 때 회사에서 돈 벌고 그만큼 남겨 드리고 제 역할을 했다"면서 "그런데 남편도 없고 애도 없는 상황에 마치 돈이나 쓰고 다니고 해외에서 부동산 사고 호화생활을 하는 것처럼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는 강남에 아파트나 빌딩이 없다. 해외부동산도 없다"며 "서연이가 그렇게 된 이후에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서씨는 "거짓이 있으면 여기서 할복 자살을 할 수도 있다"며 "나는 하나도 잃을 것이 없는 사람이다"라고 격영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또 "저는 최선을 다해 서연이를 키웠다"며 "그런 부분에 의혹이 있으시면 유학, 병원 등 관련 기록이나 모든 것을 가지고 있으니 다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김광석씨와 이혼을 하겠다. 인연을 끊고 싶다"며 "일본에서는 그런 사례도 있다고 들었다. 저는 혼자 제 이름으로 살고 싶다. 누구랑 결혼하는 것도 없을 것이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라고 억울함을 재차 호소했다.

한편 서씨는 이날 이상호 기자에 대해서도 입을 뗏다. 그는 "돈을 벌기 위해 영화를 개봉하고 하는 것이, 그 분의 정신 상태가 정상이신지 의심스럽다"면서 "법적 대응을 하겠다. 그리고 저도 그 분과 관련한 다큐멘터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Credit
Editor thestar-online
Photo 머니투데이DB
Date 2017-10-12

  • issue
  • 서해순
  • 김광석
  • 김서연
  • 경찰조사
   

1


0

Comments (0)

       
Copyright(c) THESTARASIA All Rights Reserved.
더스타 아시아   주소: 서울 강남구 언주로 729 마스터즈79빌딩 11층   발행인: 정철웅   편집인: 강은영
등록번호: 용산 라10038   등록일/발행일: 2013-03-20   제호: THE STAR   전화번호: 02-757-5625   청소년 보호책임자: 강은영